이 악문 KCC 김지후 “이대로라면 그만둬야 할 것 같아서…” > 스포츠미디어

본문 바로가기


 

  • 전체
  •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기타
  • 이 악문 KCC 김지후 “이대로라면 그만둬야 할 것 같아서…”
    LV1
    G스코어
    58 Views
    20-06-29 07:17

    본문

    사람들은 저마다 놀라운 능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소중한 무언가를 잃을 상황에 놓일 때 놀라운 힘을 발휘한다. 세계적 프로레슬러이자 영화배우인 드웨인 존슨(더 락)은 고간에 처했을 때마다 뼈저리게 힘들었던 순간을 떠올리며 스스로에게 독기를 품어 현재의 위치에 올랐다.

    남자프로농구 전주 KCC는 새 시즌에 대비한 몸만들기에 한창이다. KCC에서 유독 눈에 띄는 선수는 슈터 김지후(28·187㎝)다. 훈련 때마다 놀라운 집중력으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다. KCC 홍보팀 관계자가 “완전히 다른 사람인 것 같은 느낌이다. 독기를 제대로 품었다”고 말할 정도다.

    위기의식이 김지후의 마인드를 바꿨다. 2014~2015시즌 데뷔한 김지후는 전문 슈터로 팀 내에서 입지를 굳혔지만, 2017~2018시즌 15경기 출전·평균 2.5득점에 그친 채 국군체육부대(상무)에 입대했다. 2019~2020시즌 제대 후에는 3경기서 평균 7분39초만 뛰었다. 자리가 점점 사라지고 있었다.

    김지후는 “내가 잊혀진 존재가 됐더라. 내 자리를 찾지 못한다면 좋아하는 농구를 그만둘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위기의식을 느낀 그는 지난 시즌 직후 왼쪽 발목 수술을 받고는 2개월간의 휴가기간을 오로지 재활에 매달렸다.

    그는 “수술 후 병원에 누워 내 자신을 돌아봤다. 선수로서 내세울 것이 없더라. 밑바닥 신세였다. 마냥 쉬다가 재활을 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소집 때 정상 훈련을 바로 소화할 수 있도록 두 달을 오로지 재활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도 수술을 한 여파 때문인지 훈련 초기에 방향전환이 잘 안됐다. 다행히 점차 나아졌고, 이제는 어려움이 없다. 작은 부분이나마 나아지고 있는 것 같아 기분이 좋더라”며 웃었다.

    김지후에게는 하루하루가 도전이다. 그는 “시즌 때 어떻게 하겠다고 당장 생각하진 않는다. 하루하루 나보다 잘하는 선수들과 훈련하면서 따라가는 것 자체가 내게는 도전이다. 나는 지금 밑바닥이니까. 분명 이런 마인드가 흔들릴 때도 올 것이다. 그 때마다 ‘살아남아야 한다’고 되새기며 고비를 이겨내겠다”고 다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 지스코어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쇼셜로그인

      소셜계정으로 로그인

    • ooo

    [알림] {{item.title}}

    {{item.text}}

    {{msg.mb_nick}} {{msg.chat_content}}

    채팅차단이 되는 경우(차단수위)

    1. 불법사이트 링크 및 불법언급(영구차단)
    2. 저작권위반,까페,블로그,카톡 링크(영구차단)
    3. 운영진 비방 및 욕설(영구차단)
    4. 국내 타 스코어 사이트 명시,링크(영구차단)
    5. 의도적인 스코어 거짓중계(영구차단)
    6. 일반,낚시성 거짓중계(30일차단)
    7. 타회원 부모,가족욕설(아이디 삭제/형사 고소 협조)
    8. 지역감정유발/기타 분란 행위(영구차단)
    9. 욕설/싸움/기타 비매너 행위(15일차단)
    10. 타회원 비하 발언(호구, 목돌아간)(50일차단)

    화가 금지되는 경우 (금지시간)

    1. 도배(60분)
    2. ㄹㄷ어ㅇㅁ 같은 무의미한 단어반복(30분)
    3. 관심을 끌기위한 대화반복(15분)
    4. 불법사이트를 유도하기 대화라고 판단되는 경우(30분)
    5. 기타 채팅창 분위기를 해치고 있다고 판단되어 경고가 필요한 경우(20분)
    파워스피드덩크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 종목별 팀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