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복귀전 컵대회, 무관중 되려나 > 스포츠미디어

본문 바로가기


 

  • 전체
  •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기타
  • 김연경 복귀전 컵대회, 무관중 되려나
    LV1
    G스코어
    37 Views
    20-06-24 21:32

    본문

    한국배구연맹(KOVO)은 제천에서 2020 KOVO컵 프로배구 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남자부는 8월 22일부터 29일, 여자부는 같은 달 30일부터 9월 5일까지 제천체육관에서 조별리그에 이은 토너먼트 방식으로 우승을 가린다.

    KOVO컵은 주전 선수 전원이 출전하지 않는다. 외국인 선수의 경우에도 입국 이후 자가격리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이 어렵다. 예년처럼 구단 자율에 맡길 경우 출전하지 않는 구단도 많을 전망이다. 그래도 다음 시즌 전력을 내다볼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팬들의 관심은 뜨겁다.

    특히 이번 대회는 김연경의 국내 무대 복귀전이라는 점에 큰 주목을 받는다. 김연경이 한국에서 국내 대회에 출전하는 건 무려 10년 만이다. 김연경은 일본 JT 마블러스 시절 임대 신분이었다는 점을 활용해 흥국생명 소속으로 컵대회에 출전했다. 흥국생명은 당연히 우승했고, 김연경은 MVP를 차지했다. 이재영-이다영 쌍둥이와 김연경이 만들어낼 시너지효과도 처음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현재로선 컵대회가 무관중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기승을 떨치고 있기 때문이다. 5월에 지각 개막한 프로야구와 프로축구도 아직 관중 입장을 실시하지 못하고 있다. KOVO 관계자는 "관중 입장 준비는 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방역 상태가 이어진다면 무관중 경기도 고려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개최지인 제천시도 난감한 입장이다. 대회를 주최하는 입장에서 관중 입장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홍보 효과 및 관중 수입 등에서 손해를 볼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최악의 경우엔 개최권을 반납할 수도 있다.

    KOVO도 만약에 대비한 '플랜B'를 위해 제2의 장소를 준비하고 있다. KOVO 관계자는 "제천에서 열리지 않을 경우 수도권에서 구단들이 당일에 이동을 하면서 치르는 방법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컵대회 외국인선수 출전여부와 개최지 확정 등은 25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검토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 지스코어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쇼셜로그인

      소셜계정으로 로그인

    • ooo

    [알림] {{item.title}}

    {{item.text}}

    {{msg.mb_nick}} {{msg.chat_content}}

    채팅차단이 되는 경우(차단수위)

    1. 불법사이트 링크 및 불법언급(영구차단)
    2. 저작권위반,까페,블로그,카톡 링크(영구차단)
    3. 운영진 비방 및 욕설(영구차단)
    4. 국내 타 스코어 사이트 명시,링크(영구차단)
    5. 의도적인 스코어 거짓중계(영구차단)
    6. 일반,낚시성 거짓중계(30일차단)
    7. 타회원 부모,가족욕설(아이디 삭제/형사 고소 협조)
    8. 지역감정유발/기타 분란 행위(영구차단)
    9. 욕설/싸움/기타 비매너 행위(15일차단)
    10. 타회원 비하 발언(호구, 목돌아간)(50일차단)

    화가 금지되는 경우 (금지시간)

    1. 도배(60분)
    2. ㄹㄷ어ㅇㅁ 같은 무의미한 단어반복(30분)
    3. 관심을 끌기위한 대화반복(15분)
    4. 불법사이트를 유도하기 대화라고 판단되는 경우(30분)
    5. 기타 채팅창 분위기를 해치고 있다고 판단되어 경고가 필요한 경우(20분)
    파워스피드덩크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 종목별 팀순위